인토소식

인토는 진정한 소통 및 협력으로 혁신적 결과를 창출해냅니다.

인토아고라

[도시계획] 사라지는 '아파트지구'…폐지·축소 본격화
글쓴이 : 안송희 / Date : 2023-01-19

 

올해 안으로 대부분 아파트지구 폐지, 지구단위계획 전환 추진
재건축 호환성 높은 지구단위계획 전환에 재건축 활성화 기대


 
아파트지구 현황

1970년대 도입된 서울 아파트지구 대부분이 올해 안에 폐지·축소되고 지구단위계획으로 전환된다.

서울시는 전날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용도지구(아파트지구) 및 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아파트지구는 1970년대 급속도로 늘어나는 서울의 인구를 감당하기 위해 아파트를 신속하게 공급하고자 도입한 용도지구다. 하지만 주택용지에는 단지 내 상가도 없이 주택만 배치해야 하고 상업용지(중심시설용지)에는 비주거 용도만 건립할 수 있는 등 현대 도시가 요구하는 다양한 건축 수요를 수용하는데 한계가 있는데다 아파트지구 도시관리기법의 형식과 내용이 재건축 정비계획과도 들어맞지 않아 정비계획 수립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시는 재건축 사업을 촉진하고 재건축 단지 외의 일반 필지의 용도, 높이 등 규제 완화를 위해 아파트지구를 지구단위계획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번 도시계획심의가 수정가결됨에 따라 대부분의 아파트지구는 올해 안에 폐지된다.

다만 아파트지구를 폐지할 경우 추진 중인 정비사업에 영향이 있을 수 있는 일부 단지들은 개별 정비계획을 수립하거나 재건축이 완료될 때까지 아파트지구 폐지를 유보한다. 현재 서울 시내에는 14개 지구(208개 단지)가 있다. 4개 지구(원효, 화곡, 아시아선수촌, 청담·도곡)는 지구 전체를 폐지하며 10개 지구(반포, 서초, 서빙고, 이수, 여의도, 압구정, 이촌, 잠실, 가락, 암사명일)는 구역계를 축소해 57개 단지만 남게 된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앞으로 서울 시내 14개 아파트지구의 재건축 사업이 효율적이고 유연하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침 개선과 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아파트 밀집지역에 대한 지속가능하고 일관된 도시관리체계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와 함께 '종로구 옥인동 47번지 일대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 심의안'도 수정가결했다. 종로구 옥인동 47번지 일대는 2019년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계획이 수립돼 도로 확장, 주차장 복합시설 등의 건립이 추진되고 있으나 그간 변화된 여건과 주민 의견을 반영하는 정비계획이 요구돼 이번 심의에 상정됐다. 이번 심의안에는 도로 확장과 보행환경 개선, 하수도 관로 개선, 전선지중화 등이 포함됐다.


김연하 기자



사라지는 '아파트지구'…폐지·축소 본격화 | 서울경제 (sedaily.com)

서울시, 아파트지구 폐지하거나 지구단위계획으로 전환…"재건축 사업 촉진" (edaily.co.kr)